Woojin Kim

천백고지

2016년 11월 중순 즈음에 제주도에 자전거를 가지고 갔습니다. 이전에 제주도에 자전거를 가지고 갔을 때는 종주수첩에 도장을 찍는 중이어서 둘렛길을 돌았습니다. 둘렛길은 재미있지만 오르막이 거의 없어서 조금 지루한 느낌이었습니다. 사실 그 때는 오르막에 딱히 관심이 없을 때여서 지루하다는 느낌도 딱히 없었지만 오르막에 관심을 가지고 나서는 코스 지형에 굴곡이 없으면 뭔가 심심했습니다. 제주도에는 둘렛길 뿐 아니라 천백고지가 있었고 그래서 이번에는 올라가 보기로 했습니다.

천백고지는 국내에서 자전거로 올라가볼 수 있는 포장도로 중에서 획득고도가 가장 높은 곳 중 하나라고 합니다. 다른 높은 곳은 지리산에 있다는 모양인데 조만간 가볼 작정입니다. 노형오거리부터 천백고지까지 올라가면 1031미터를 올라가게 됩니다. 가끔 외국에서 자전거 타는 분들을 보면 한방에 몇 천 미터나 되는 오르막을 오르기도 하는데 기회가 되면 그런 곳에도 가볼 수 있으면 좋겠다 싶습니다. 지리산에 가기 전까지는 1031미터가 제 스트라바 기록에서 가장 높은 기록으로 남을 겁니다.

공항에서 출발해 용두암 근처에서 아침을 먹었습니다. 아침 먹고 근처 편의점에 들려 보급한 다음 노형오거리 쪽으로 나갑니다 이 동네는 아마도 제주도에서 가장 붐비는 동네가 아닐까 싶은데 온갖 렌터카 샵이 다닥다닥 붙어 있고 버스와 트럭과 기타등등 도로에 나올 수 있는 모든 것들이 뒤섞여 달리고 있습니다. 공항에서 제주도 자전거도로로 들어간다면 올 일이 없는 길이지만 천백고지에 올라가려면 지나가지 않으면 안 되고 제주 시내는 자전거로 다니기에 아주 안전하지는 않습니다. 일단 노형오거리에서 좌회전해서 남쪽 방향으로 내려가기 시작하면 점점 차량이 줄어듭니다. 그리고 나서는 천백고지까지 거의 외길입니다.

완만한 오르막이 20킬로미터 조금 안 되게 이어집니다. 스트라바의 코스 정보에는 평균경사도가 5%라고 나오는데 체감은 그보다 더 완만했습니다. 대관령보다 조금 긴 정도가 아닐까 하는 느낌입니다. 본격 오르막이 시작되기 직전 편의점 앞에 커다랗고 멋진 오토바이를 탄 아저씨들 여러 명을 봤는데 오토바이로 올라가 보는 것도 재미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분들은 먼저 점이 되어 사라졌고 우리는 꾸역꾸역 올라가기를 계속합니다. 올라가는 동안에 해발 100미터마다 비석이 서 있어 사진 찍는 것도 재미있고 올라가다가 문득 뒤를 돌아보면 평쳐지는 풍경도 기억해둘만 합니다. 한 600미터쯤 올라가기 시작하면 뒤를 돌아볼 따마다 놀랐습니다.

올라가다 보면 끝은 금새 나옵니다. 투어 세팅으로 짐을 잔뜩 달고서도 두시간에 한참 못 미치는 시간이면 천백고지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올라갈수록 바람이 심해지기 때문에 큰 가방을 달고 있다면 좀 부담스러울 수 있고 올라갈수록 기온이 낮아지기 때문에 중간에 옷을 입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기회가 될 때 짐을 최소한만 들고 올라오면 훨씬 빨리 올라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천백고지를 지나 남쪽으로 내려와 산록남로를 거쳐 미로객잔까지 갔습니다. 천백고지를 지나면 꽤 긴 구간이 내리막입니다. 원래 계획은 516 도로를 돌아서 미로객잔에 가는 것이었지만 귀찮아져 그냥 지나쳤습니다. 다만 산록남로는 관광버스와 대형트럭이 많이 다닐 뿐 아니라 렌터카 운전자들이 상당히 험하게 주행해서 이쪽 역시 아주 안전하지는 않았고 별로 다시 달리고 싶은 길은 아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