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blog:navermapapp

네이버맵 검색과정 개선 제안

네. 길을 기억하고 전에 갔던 길을 찾아가는데 어려움을 겪는 초기 수준의 길치입니다. 다행히 방향감각이 완전이 없지는 않아서 그나마 동서남북을 분간하고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이동하는 일은 적지만 정해진 위치를 찾아가는데는 종종 어려움을 겪습니다. 지금처럼 맵 소프트웨어가 잘 만들어진 시대가 아니었다면 여전히 상당히 고통받으며 살아갔을 겁니다. 하지만 지금은 맵 소프트웨어가 훌륭하게 만들어져 있고 하루하루 여기에 의존해서 길치가 아닌 것 마냥 살아가고 있습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은 네이버맵입니다. 지도의 컬러스킴이 눈에 잘 들어오기도 하고 이전부터 자전거길, 횡단보도 위치 같은 정보가 유용했습니다. 정식으로 카 내비게이션 기능이 생기기 전부터도 막히는 길에서 교통정보를 반영하지 못하는 풀 타임 내비게이션 대신에 사용해 왔고 비록 도보 턴 바이 턴 내비게이션을 지원하지는 않지만 지도를 방향에 따라 돌리는 기능으로 길치가 아닌 것 마냥 목적지를 찾아가곤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사용해도 익숙해지지 않고 늘 실수하며 시간을 잡아먹는 부분이 있어 왜 그런지 생각해보고 척수반사적으로 튀어나온 정제되지 않은 제안을 정리해 두려고 합니다.

매번 하는 실수

네이버맵을 오랫동안 사용해 오면서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있지만 그중 가장 많이 하는 실수입니다. 하루에 한 번 씩은 이 문제를 겪습니다. 일단 실수를 설명하기 전에 네이버맵에서 길을 찾는 시나리오를 재현해 보겠습니다.

길 찾는 과정

목적지 검색

  • 먼저 네이버맵 앱을 실행합니다.
  • 상단에 검색 텍스트박스를 터치하고 목적지를 타이핑합니다.
  • 아래쪽에 나타난 검색어 제안 중 하나를 터치하면 검색 결과 화면이 나타납니다.
    • 여기서 맵에 나타난 포인트를 직접 터치하거나 아래쪽의 검색결과를 좌우로 스와이프해서 정확한 검색결과를 하나 선택한 다음 '출발' 혹은 '도착' 버튼을 터치합니다. 여기서는 '도착' 버튼을 터치해 보겠습니다.

경로 검색

  • 위에서 '도착' 버튼을 터치하면 '내 위치'가 자동으로 입력되고 방금 터치한 도착지가 입력됩니다.
    • 하단에는 검색 히스토리가 나타나며 화면 중간 상단에 이동수단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동수단 버튼 중 여기서는 자동차를 입력해봅니다.
  • 그러면 경로 제안 화면이 나타납니다. 내비게이션을 선택하거나 아래쪽에 있는 경로 중 하나를 선택합니다.
  • 경로 검색 결과가 나타납니다. 하단의 경로 안내 박스를 좌우로 스와이프해서 세부 경로 안내를 확인합니다.

실수하는 시나리오

위에 설명한 시나리오대로 검색해서 잘 찾아가면 아무 문제가 없겠습니다만, 제 경우에는 다음 시나리오의 실수를 늘 합니다. 그래서 검색을 두번 이상씩 시도하고 이 과정에서 시간이 낭비됩니다. 같은 정보를 두 번 이상 입력하는 당황스러움은 덤입니다.

  • 목적지 검색결과에서 '도착' 버튼을 터치합니다.
  • '출발', '도착' 위치가 입력된 상태가 되는데 여기서 저는 '도착지' 하단의 '이동수단' 버튼 중 하나를 터치해야 합니다만, 앞서 화면 최하단에 있는 '도착' 버튼을 터치한 관계로 손가락은 하직 화면 하단에 있습니다. 이 손가락은 무심코 '최근이용' 탭의 히스토리 중 하나를 터치해버립니다.
  • 그러면 당황스럽게도 제 의지와는 달리 방금 검색한 출발, 도착지와는 다른 이전에 검색했던 출발 도착지의 경로검색결과가 나타납니다.
    • 여기서 실수를 깨달은 저는 '뒤로' 버튼을 터치한 다음 '출발', '도착'을 새로 입력해야만 합니다.

제안

처음에는 이게 제가 부주의한 탓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분명 개선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위에 이야기한 시나리오의 실수를 늘 하는 이유는 제가 생각하기에 크게 두 가지입니다.

  • '최근이용' 정보가 그 정보를 필요로 하지 않는 단계에 나타난다.
  • '이동수단' 선택 버튼과 '도착지로 설정' 버튼이 서로 화면상에 너무 다른 위치에 있다.

길 찾는 과정 제안

목적지 검색 제안

  • 네이버맵 앱을 실행하고 상단의 텍스트박스를 터치합니다.
  • 텍스트박스를 터치하자마자 하단의 지도를 없애고 '최근이용', '즐겨찾기' 탭을 표시합니다.
    • 최근이용 리스트에서 경로를 선택하거나 직접 검색어를 입력할 수 있습니다.
  • 텍스트박스에 검색어를 입력하기 시작하면 '최근이용', '즐겨찾기' 위에 '추천검색어'를 표시합니다.
    • 검색어를 끝까지 입력하거나 추천검색어 중 하나를 터치합니다.

경로 검색 제안

  • 위 검색결과에서 '도착' 버튼을 터치하면 출발지에 현재 위치를, 도착지에 방금 터치한 도착지를 입력한 화면이 나타나는데, 여기에 '최근이용' 대신 바로 경로검색을 시도해서 '경로 제안'을 바로 표시합니다.
    • 경로 제안은 '동일한 이동 수단의 여러 경로'를 표시하는 대신 '서로 다른 이동 수단의 경로 하나씩'을 표시합니다. 대중교통 경로 하나, 자동차 경로 하나, 자전거 경로 하나, 도보 경로 하나를 표시합니다. (총 4회의 검색이 필요할 것입니다.)
    • 만약 이 화면에서 화면 하단을 터치하는 실수를 하더라도 하단의 리스트는 '최근이용'이 아니라 '경로 제안'이기 때문에 의도와 다른 검색결과를 볼 일이 없어집니다.
  • '이동수단' 중 하나를 터치해서 해당 이동수단의 여러 경로를 표시할 수 있습니다.
  • 제안된 경로 중 하나를 선택해서 이동을 시작합니다.

예상할 수 있는 문제

걱정하는 문제는 딱 하나입니다. 위 경로 검색 제안 단계에서 이동수단 별 경로를 하나씩 표시하기 위해 한 번에 4회의 검색을 시도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그 정도는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만약 이 정도로 부하가 생긴다면 아예 이동수단을 선택하기 전에는 경로 제안을 표시하지 않거나 내비게이션 경로 하나만 표시하거나 이전에 사용했던 이동수단의 결과 하나만 표시하는 식으로 처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결론

네이버맵 앱을 참 자주 사용하고 앞으로도 불편함을 감수하고 계속해서 사용할 것이 확실합니다. 그래서 이런 당황스러운 실수를 만드는 부분은 조금씩 개선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제안 요약

  • 검색 텍스트박스를 터치할 때 '최근이용', '즐겨찾기'를 표시한다.
  • 검색 텍스트박스에 타이핑을 시작하면 '검색어 제안'을 표시한다.
  • 도착지를 선택하면 즉시 경로 검색을 시도해 결과를 표시한다.

… 하지만 분명 이런 생각이 내부에 없었을 리가 없고 이렇게 오랫동안 개선되지 않는다는건 뭔가 어른의 사정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ㅠ_ㅠ

blog/navermapapp.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7-10-09 14:11 저자 neoocean